skip to Main Content
가사로 상담전화   가사로 상담전화   가사로 상담메일보내기   가사로 카카오톡 상담    가사로 네이버톡톡 상담
신문기사 이미지

[판결기사] 치매 재력가와 위장결혼… 법원 “혼인신고 무효”

치매가 있는 80대 재력가와 위장결혼해 재산을 가로채려 한 60대 여성에게 법원이 혼인신고는 무효라는 판결을 내렸다.

서울가정법원 가사3부(재판장 최은주 부장판사)는 재력가 A씨(2016년 2월 사망·당시 83세)의 자녀들이 B씨(63·여)를 상대로 낸 혼인무효소송(2016드합36447)에서 최근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B씨는 고령인 A씨가 치매질환으로 사고력이나 판단력이 결여된 상태라는 사실을 알고 A씨의 환심을 사 40억원 가량의 재산을 편취하고 형사처벌을 면할 목적으로 A씨와 허위로 혼인신고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A씨와 B씨 사이에 이뤄진 혼인신고는 정신적·육체적 결합을 생기게 할 혼인의 합의 없이 이뤄진 것으로 무효”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와 B씨가 2014년 10월 조정을 통해 이혼에 합의한 조서의 효력도 취소했다. 혼인이 무효가 되면서 혼인을 전제로 한 이혼조정의 효력도 인정하지 않은 것이다.

이 판결이 확정되면 A씨 자녀들은 B씨가 처분한 재산도 모두 돌려받게 되며 B씨는 조정 때 합의한 위자료·재산분할 부분도 돌려줘야 한다.

B씨는 2013년 7월 자신을 한의사이자 목사로 소개하며 “나는 박근혜 대통령의 친구다. 평생 옆에서 잘 보살펴 주고 함께 하겠다”며 A씨에게 접근했다. B씨는 같은해 10월 미국에서 뇌수술을 받은 이후 치매 증상이 있는 A씨에게 “반평생 돌봐준 B씨에게 전 재산을 양도한다”는 내용의 유언장을 쓰게 하고 공증을 받았다.

이후 B씨는 2014년 1월 A씨와의 혼인신고서를 구청에 내고 위장결혼을 하고 A씨의 부동산 등 수십억원대의 재산을 하나둘씩 팔아넘긴 뒤 같은해 10월 조정으로 협의이혼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A씨의 자녀들은 2015년 12월B씨를 상대로 혼인무효소송을 냈다.

한편 B씨는 지난해 4월 A씨의 재산 40억여원을 가로챈 혐의 등으로 기소돼 수원지법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은현재 서울고법에서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기자 : 이순규 soonlee@lawtimes.co.kr

출처 : 법률신문

관련기사 자세히보기 : 치매 재력가와 위장결혼… 법원 “혼인신고 무효”

error: Content is protected !!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