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가사로 상담전화   가사로 상담전화   가사로 상담메일보내기   가사로 카카오톡 상담    가사로 네이버톡톡 상담
신문기사 이미지

이혼 러시아인, 한국서 남편이 내연녀에 넘긴 아파트 상대로…

自國 法에 없는 채권자 취소권 주장

러시아인 부부가 이혼과정에서 재산분할 다툼을 벌이면서 남편이 내연녀에게 넘긴 한국 소재 아파트에 대해 아내가 채권자취소권을 주장하는 경우 러시아에는 채권자취소권 제도가 없다고 해도 우리나라 민법을 적용해 사해행위 취소가 가능하다는 대법원 첫 판결이 나왔다. 피보전채권의 준거법과 사해행위 취소의 대상인 법률행위의 준거법이 다른 경우 국제사법상 준거법 지정의 기본원칙인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국가’의 법이 적용된다는 취지다. 국제사법은 외국적 요소가 있는 법률관계에 관해 어느 나라 법에 따라 재판을 할 것인지 등 국제재판관할에 관한 원칙과 준거법을 규정한 법이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러시아 국적인 A(여)씨가 같은 러시아인인 남편 B씨와 남편의 내연녀 C씨를 상대로 낸 재산분할소송(2013므4133)에서 원고일부승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최근 사건을 부산고법으로 돌려보냈다.

“한국법에 따라 사해행위 취소 가능”

A씨와 B씨는 1992년 러시아에서 결혼했다. 남편 B씨는 1996년부터 부산과 러시아를 오가며 사업을 하다 차츰 부산에 정착하게 됐는데 2004년 부산에 살고 있던 C씨와 만나 내연관계를 맺고 아이도 낳았다. B씨는 2010년 2월 C씨에게 자신이 소유한 부산의 한 아파트를 매매 형식으로 넘겨주고 소유권이전등기를 해줬다. B씨의 외도로 A씨 부부는 결국 러시아에서 이혼했다. A씨는 이후 우리나라 법원에 남편 B씨를 상대로 “C씨에게 넘긴 아파트 지분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급하라”며 소송을 냈다. A씨는 또 이혼으로 인한 재산분할청구권 및 위자료청구권을 피보전채권으로 해 C씨를 상대로 “아파트 매매계약은 사행행위에 해당하기 때문에 취소하고 소유권이전등기를 말소하라”고 청구했다.

1,2심은 피보전채권의 준거법(러시아국법)과 사해행위 취소의 대상인 법률행위의 준거법(한국법)이 다른 경우 채권자취소권을 행사하려면 두 준거법에서 정한 행사요건을 누적적으로 충족해야 한다고 전제한 다음 “피보전채권의 준거법인 러시아국법에 일반 채권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사해행위 취소 제도가 존재하지 않으므로 A씨의 채권자취소권이 성립하지 않는다”면서 C씨에 대한 청구는 기각하고, “B씨는 아파트의 2분의 1 지분에 해당하는 1억1875만원을 A씨에게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그러자 A씨는 C씨를 피고로 상고했다.

대법원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국가의 법 적용” 첫 판결

대법원은 원심과 달리 우리나라 법을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채권에 관한 법률관계에 외국적 요소가 있는 경우, 당사자가 그 준거법을 선택한 바가 없고 국제사법에도 해당 법률관계에 적용할 준거법을 정하는 기준에 관한 직접적 규정이 없는 경우에는 국제사법 제26조 등에 따라 그 법률관계와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국가의 법을 따라야 한다”며 “외국의 법률에 의해 권리를 취득한 채권자가 우리나라에서 채권자취소권을 행사할 경우의 준거법에 관해 국제사법이 달리 정한 바가 없으므로, 이때에도 그 법률관계와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국가의 법이 준거법이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외국적 요소가 있는 채권자취소권의 행사에서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국가의 법은 취소대상인 사해행위에 적용되는 국가의 법이라고 할 것이고, 특히 그 계약이 부동산에 관한 권리를 대상으로 하는 경우에는 부동산이 소재하는 국가의 법이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므로 결국 매매계약의 준거법은 대한민국법”이라며 “이 사건 채권자취소권의 행사에 적용할 준거법도 대한민국법이라고 봄이 타당하다”고 판시했다.

기자 : 신지민 shinji@lawtimes.co.kr

출처 : 법률신문

관련기사 자세히보기 : 이혼 러시아인, 한국서 남편이 내연녀에 넘긴 아파트 상대로…

error: Content is protected !!
Back To Top